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후원자 현장방문

공지사항

넷째 날, 깊은 기억으로 남을 순간들

2017.11.03

제2회 후원자 현장방문 - 후원자, 캄보디아에 가다!

 

넷째날, 깊은 기억으로 남을 순간들

 

캄보디아에서의 마지막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은 병원을 방문하기로 한 날입니다. 이곳 크라티에 주에 설치된 3개의 병원 중 가장 규모가 큰 병원입니다.

병원에 도착하자 진료를 기다리고 있는 어린이들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왔습니다. 비교적 건강해보이는 어린이들, 처음 병원에 왔을 때는 많이 아팠지만 이제 치료가 거의 끝나 건강을 되찾았다고 했습니다. 건강해진 어린이들이 웃는 모습을 보자 마음이 따듯해집니다.

 

병원에 입원한 어린이와 어머니

 

병원 규모는 상당히 컸지만, 어린이 환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 병실이나 전문 의료진은 턱없이 부족해 보였습니다. 병원 관계자들은 우리가 병원 시설들을 돌아볼 수 있도록 친절하게 안내해 주고 후원자들의 다양한 질문에도 성심껏 대답해 주었습니다. 덕분에 이곳의 어린이 환자들의 상태나 진행되는 의료서비스에 대해 잘 알 수 있었습니다.

 

크라티에 주 병원 내부 시설

 

병원에서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를 볼 수 있었다. 그 순간 울 것 같았으나 절대로 울어서는 안된다는 말을 떠올리며 가까스로 참아냈다. 태어난 지 2달이 되었음에도 2kg이라는 아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으면 금방 회복될 수 있다는 말에 희망을 걸어본다. 이렇듯 유니세프는 내 마음에도 희망을 심어주었다." – 강혜원 후원자

 

병원에서 태어난 신생아

 

집 근처에 병원이 없거나, 이동 수단이 마땅치 않은 산간지역이나 오지에 사는 어린이들은 심각한 영양실조에 걸려도 치료를 받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유니세프는 아픈 어린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교통수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지역에서 영양실조 어린이 현황을 파악하고, 치료가 필요한 어린이들을 병원으로 이송하는 출장 지원 시스템도 지원합니다.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도록 의료 장비를 지원하고, 의사나 간호사들이 전문적인 기술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교육과 연수를 실시하는 것도 유니세프의 역할입니다.

 

크라티에 주 병원 외관

 

유니세프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교육을 통해 미리 질병을 예방하는 것이라고 했다. 캄보디아의 시골은 병원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위생에 대한 지식이 부족해 질병에 걸리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예방은 정말 중요한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유니세프의 이러한 사업에 공감할 수 있었다. – 남선우 후원자

 

병원 내 놀이 공간에서 어린이와 놀아주고 있는 박혜수 후원자

 

병원 내에는 어린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유니세프 지원으로 지어진 이곳은 병원을 방문한 어린이뿐 아니라 마을에 사는 어린이 누구나 들어와 함께 놀 수 있는 열린공간입니다. 후원자들은 이 곳에서 잠시 어린이들과 어울려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여자어린이의 머리를 예쁘게 묶어주고, 풍선을 불어주고, 함께 뛰어다니며 놀이를 즐깁니다. 어린이들도 어느 새 후원자들과 친해진 듯 스스럼 없이 안기고, 크메르어로 이런 저런 말도 건넵니다.

 

지금까지 함께 했던 다른 어린이들 보다 오늘 함께 한 어린이들이 무척 재미있고 즐거워 보였다. 유니세프에서 제공해 준 어린이들만의 놀이 공간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많은 노력들이 끊임없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우리 후원자들의 관심과 따뜻한 후원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 노하현 후원자

 

병원 내 놀이 공간에서 어린이와 놀아주고 있는 강혜원 후원자

 

어울려 놀던 어린이들과 아쉬운 인사를 나누고 프놈펜으로 돌아가는 차에 올라탔습니다. 저만치 있던 어린이들이 뛰어오더니 차창 밖에서 손을 흔들었습니다. 후원자들도 열심히 손을 흔들고 하이 파이브를 합니다. 잠깐 동안 함께한 인연이지만 서로에게 깊은 기억을 남겼기를 바래 봅니다.

 

프놈펜으로 돌아가는 길, 후원자들은 저마다 병원과 놀이공간에서 느낀 점들을 이야기합니다. 4박 5일의 짧은 캄보디아 방문 일정이 끝이 났지만 후원자들이 보내준 사랑은 이곳 캄보디아에 오래도록 남아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되고 미래가 될 것입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