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01/6/28) 유니세프후원자 소개

2003.06.17
2001/6/28 유니세프후원자 소개 ■ 3년 동안 매달 수익금 전달해온 신우벤딩 방효범 사장 한 달에 한 번, 매월 초가 되면 정확하게 방효범 사장은 유니세프 사무실을 방문한다. 한 달 동안 풍선껌 자판기를 통해 얻어진 수익금을 전달하기 위해서이다. 1998년 4월부터 철도청 산하의 역구내에 설치한 자판기 로 모아진 기금은 지금까지 1천여만 원. 매달 30-50만 원 의 기금이 모여 벌써 그만한 액수가 되었다. 그동안 사업가 로서 많은 어려움도 겪었지만 유니세프에 한 약속 만큼은 철저히 지켜온 방 사장은 이제 모든 문제들이 잘 해결되어 판매에만 신경 쓸 수 있게 되었다면 밝게 웃었다. 금년부터 자판기의 껌을 수입껌에서 보다 질좋은 우리 제 품으로 바꾸었고, 기계의 문제점도 직접 고안한 금형으로 모두 해결했다. "유니세프와 같은 공익단체와의 협력은 서로에게 도움이 됩니다. 어린이를 돕는 일에 참여하는 것은 궁극적으로는 기업 경영에도 큰 이익이 된다고 믿습니다. 앞으로 자판기 를 전국 모든 역에 설치해 더 많은 기금을 모아 드리고 싶 습니다." 방 사장은 전국의 모든 기차역에 어린이를 돕는 풍선껌자 판기를 설치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현재 100여 대의 풍선껌 자판기가 가동 중에 있으며 모든 기차역에 설치될 경우 그 숫자는 약 500개가 될 것이다. 기업의 경영은 공익 사업과 함께 가야 한다고 믿는 그는 유니세프 뿐 아니라 다 른 공익기관들도 지원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 김용연 상무 "CFG는 남과 더불어 사는 운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우리 가 예전에 받았으니 돌려 주어야 한다는 시각도 좋지만 지 금 우리가 빈국에 대한 지원을 외면하면 결국 어려움에 처 할 수 있다는 것을 모두가 알았으면 합니다." 1994년 2월부터 기내모금사업인 Change For Good을 통해 유니세프를 지원해온 아시아나항공의 김용연 상무이사는 기 내식이나 기내영화같은 품목만이 제품이 아니고, 작은 돈 의 기부로서 만족감을 선물하는 CFG 프로그램도 정신적인 기내서비스제품이라고 이야기한다. 올 2월에는 CFG 사업 7 주년을 맞아 한 달 동안 기념행사를 하기도 했다. 유니세프에 바라는 바를 묻자 절대빈곤국 아동에 대한 지 원과 함께 우리 나라 아동의 교육문제에도 관심을 가져 달 라는 부탁을 하신다. "우리 어린이들을 국가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로 키울 수 있도록 유니세프가 아동문제에 대한 올바른 시각을 제시 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경제적 발전으로 수혜국에서 공여 국이 되었지만 우리 국민의 성숙도가 아직 낮고 행복지수 도 낮은 듯합니다. 저는 여성이 직업을 갖고 사회활동을 하 는 것이 절제된 사랑을 준다는 면에서 어린이 교육에 더 좋 다고 생각합니다." 형제들 사이의 중재를 가르쳤던 옛 우리네 가정교육이 사 라져간다는 점을 지적하며, 아이를 가진 여성에게 자신감 을 심어 주어야 한다는 점도 강조하신다. 시작 당시부터 아 시아나항공의 CFG 사업과 함께 해온 김용연 상무는 유니세 프에 정말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내의 유 니세프맨. 이 사업이 영구적으로 유니세프와 함께 갈 것이 라는 약속을 하며 장기적으로는 국내 다른 항공사에서도 여 기에 참여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