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01/10/9) 아태지역 청소년 의식 설문조사 결과

2003.06.17
2001/10/9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청소년 의식 설문조사 결과보고서 (Speaking out! Voices of Children and Adolescents in East Asia and the Pacific) -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어린이 청소년 설문조사 결과 (한국 포함) ? 조사기관: 유니세프 동아시아 태평양 지역사무소 ? 후원: UNICEF,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홍콩위원회, UNAIDS, Research International ? 대상국가와 인원 (총17개 국가, 10,073 명): 나라별 조사대상 인원 : 마카오(200), 홍콩 (300), 몽고, 한국, 마얀마, 라오스, 태국,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싱가폴, 동티모르, 파푸아뉴우기니, 오스트레일리아 (이상 각 500명), 인도네시아(1,000), 중국(1,900) ※자세한 설문조사결과는 지난 5월15일 보도자료(아래)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요약 ? 배경 ? 참여 (Participation) ? 가족 (The family) ? 학교 (School) ? 학교와 가정 외에 (Beyond home and school) ? 마약과 HIV/AIDS의 위험 ? 가정 안팎의 폭력 (Violence in and outside the home) ? 소견 (Concluding remarks) ■ 조사대상의 주거환경 ? 가구 당 인원수 (평균 5.2명 / 한국 4.3명), 가장의 직업 (평균 노동:29%, 농업:15% / 한국 상업·자영업:15%, 공무원:15%, 사무직 14%), 상수공급 (평균 70% / 한국 100%), 전기공급 (평균 90% / 한국 100%) 등 ■ 사례별로 본 동아시아·태평양 국가에서 한국의 아동·청소년 (괄호안은 응답비율 내림순 서열을 표시함) ? 어린이의 세상 The Children’s World [가정·가족, 학교, 공동체] - 부모와 매우 긍정적인 관계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52%가 자신들 관련한 문제 결정시 자신들의 생각이나 의견 ’전혀’ 혹은 ’충분히’ 반영되지 않는다고 응답하였다. (표10,5/17) - 잘못을 저질렀을 때, 부모 혹은 보호자는 꾸지람(76%), 충고(25%), 구타(22%), TV시청금지(5%), 외출금지(4%) 등을 시켰다. (표13, 복수응답) - 친구들과 주로 소재로 삼는 이야기 거리로서, 응답자의 15%가 선생님 혹은 수업에 대하여, 9%가 스포츠로 응답하여 전체 각각의 평균 53% 및 21%에 비하여 매우 낮은 수치를 보였고, 이성은 22%, 컴퓨터게임과 인터넷은 35%로 각각의 평균 12%와 4%에 비하여 높은 수치를 보였다. 특히 후자의 경우 다른 나라에 비하여 4~20배 이상의 관심도를 가진 것으로 나왔다.(표17) - 한국 청소년들은 학교생활에 대해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응답자의 32%가 선생님과 자신들의 학교 관련한 문제를 상담하는데 ’매우 쉽다’ 혹은 ’쉽다’라고 답하여 전체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표18) - 그 주된 이유로, ’나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22%)와 ’나를 차별 대우한다’(18%)로 가장 높았고, ’고함친다’(7%), ’구타한다’(4%)도 있었다.(표19) - 내가 살고 있는 군, 읍 또는 동네에서, 낮에는 응답자의 89%가 낮에는 ’매우 안전’, ’다소 안전’하다고 답하였고, 48%가 밤에는 ’매우 불안’ 혹은 ’다소 불안’하다고 응답하였다.(표20) ? 어린이 자신들 The Children’s Themselves [행복, 슬픔, 자부심] - 응답자의 38%만이 ’항상 행복하다’라고 응답하여, 전체 평균 52%에 비하여 낮은 수치를 보였다(표24, 10/17). - 행복한 때를 묻는 질문에, ’가족과 함께 있을 때’(35%)가 가장 높았고(표25), 슬픈 때를 묻는 질문에, ’꾸지람 받을 때’(28%), ’학교에서 잘못할 때’(do badly in school)(22%)를 우선 꼽았다.(표26) - ’대체로 나는 나 자신에 만족하고 있다’의 질문에 ’매우 그렇다’가 18%(17/17), ’전혀 그렇지 못하다’가 14%(16/17)를 차지하였고, ’그리 자랑할 만한 것이 별로 없다’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가 3%(16/17), ’전혀 그렇지 못하다’가 14%(17/17)를 차지하였다.(표27) - ’나는 항상 나의 생각과 믿음을 표현한다’의 질문에, 13%가 ’매우 그렇다’, 24%가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응답하였다. - ’나는 나의 속 감정을 주의한다’(I am attentive to my inner feelings)의 질문에 10%(17/17)만이 ’매우 그렇다’, 16%가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답하였다. - ’나는 항상 친구들과 잘 어울린다’(I tend to always follow my friends)의 질문에 대해 겨우 2%(17/17)만이 ’매우 그렇다’, 69%(1/17)가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답하였다.(표28) ? 어린이의 세계관 The Children’s World View [역할모델, 가치, 포부, 미래관, 정부에 거는 기대] - 아버지(21%), 어머니(13%), 가수/그룹(10%) 순으로 훌륭하게 생각하고 있는 반면, 교사와 자매는 0%메 머물렀다. 전체 평균에서 교사는 5%를 나타내었다.(표29) - 가족과 부모들이 중시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질문에서, ’타인을 존중할 것’의 경우, ’매우 많이’는 55%(17/17)를 차지하여 평균 76%를 밑돌았다. ’타인을 도울 것’의 경우도 44%(16/17) 정도에 머물렀다. ’생각을 표현하는 것’의 경우는 62%(1/17)로서 높은 수치를 나타내었다.(표30) - 응답자의 13%가 연장자를 많이 존경한다라고 하였고, 20%는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답하였다. 위인(authority figures)을 존경하는 여부에 대해, 5%(17/17)만이 매우 많이라고 답하였고, 52%(1/17)가 절대 그렇지 않다라고 답하였다. 이 두 가지 질문은 다른 나라와 매우 차이나는 반응이었다.(표31) - 돈은 가장 중요한 것이다? 10%(16/17)만 매우 그렇다, 52%(2/17)는 전혀 그렇지 않다라고 하였다.(표32) - 앞으로 갖고 싶은 직업은 교사가 18%로 가장 많이 차지하였다. 그 다음은 의사(8%)였다.(표33) - 응답자의 88%는 부모에 비해 삶이 더 나아질 것으로 전망하였다.(표34) - 앞으로 우리 사회가 더 나아질 것이라고 응답자의 75%가 답하였다.(표35) - 어린이를 위해 더 나은 삶을 보장하기 위해서 정부가 해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일을 꼽으라고 했을 때, 공원/놀이공간을 제공할 것(22%,1/17)로 제일 높았고, 우호적 생활환경조성(4%), 장학금지급/교육비면제, 아동보호정책 수립(3%) 등이었다. 놀이공간 제공을 15% 차지하여 두번째로 높은 홍콩의 경우 더 나은 교육제도 조장을 우선(19%)으로 꼽았다.(표36) ? 아동의 권리 Child Right [아동의 권리의 인지여부, 개인의 권리, 자국내 아동의 권리의 존중] - 어린이도 어른의 경우와 똑같이, 권리가 있는지 아는가의 질문에 86%(2/17)가 그렇다라고 답하였다.(표37) - 무슨 권리를 알고 있는지의 질문에 대해, 교육의 권리(38%,13/17), 표현의 권리(35%,8/17), 놀이의 권리(33%,6/17), 사랑받을 권리(18%,6/17), 고통받거나 혹사당하지 않을 권리(16%, 10/17), 건강의 보살핌을 받을 권리(5%,13/17), 적정한 음식섭취의 권리(4%,9/17), 깨끗한 환경의 권리(3%, 10/17), 정보의 권리(1%, 12/17) 등으로 응답하였다. (표38) - 권리의 항목을 읽어주고 난 후, 알고 있는 권리에 대해 물은 경우, 교육의 권리(62%), 표현의 권리(56%), 놀이의 권리(57%), 고통받거나 혹사당하지 않을 권리(46%), 사랑받을 권리(54%), 건강의 보살핌을 받을 권리(53%), 적정한 음식섭취의 권리(49%), 깨끗한 환경의 권리(40%), 정보의 권리(32%)에대해 ‘많이’ 혹은 ‘무슨 의미인지’를 안다고 답하였다. 그러나, 권리의 인지도 부분에서 전반적으로 매우 낮은 수치를 보였다.(표39) - 우리나라에서 이들 권리들이 존중받는 정도를 물었더니, 교육의 권리는 97%(7/17), 표현의 권리는 84%(8/17), 놀이의 권리는 88%(10/17), 고통받거나 혹사당하지 않을 권리는 76%(11/17), 사랑받을 권리는 91%(10/17), 건강의 보살핌을 받을 권리는 77%(12/17), 적정한 음식섭취의 권리는 91%(8/17), 깨끗한 환경의 권리는 75%(11/17), 정보의 권리는 79%(9/17)로서 ‘전부’ 혹은 ‘전적으로’ 존중받고 있다고 답하였다.(표40) ? 보호에 대한 지식 Knowledge for Protection [HIV/AIDS, 콘돔, 중독성물질] - HIV/AIDS는 23%, 성관계는 26%, 마약은 35%로서 ‘자세히’ 혹은 ‘무엇인지’ 알고 있다고 답하여, 평균 이하의 수치를 기록하였다.(표41) - HIV/AIDS를 인지하고 있는 14~17세 연령층의 응답자(한국 200명)를 기초로 HIV/AIDS의 전염경로에 대해 물었더니, 무방비상태의 성행위(24%), 모른다(17%), 보균자와 같이 사는 것(17%), 보균자와 키스하는 것(14%), 정맥주사를 이용한 마약복용자들끼리의 주사기 공용(10%), 보균모성에 의한 출산아 감염(7%), 수혈(7%), 오염된 혈액(6%) 등을 답하여,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사기 공용의 위험성을 잘 알고 있는 라오스, 캄보디아(각81%), 베트남(74%)와 달리 한국의 10% 수준은 현저히 낮은 수준을 보인다.(표42) - HIV/AIDS에 감염된 사람을 구별하는 방법으로, 모른다(46%), 피부에 붉은 반점이 있다(29%), 혈액검사에 양성반응이 나타난다(23%) 등으로 답하였다. 제대로 알고 있는 경우는 23%에 불과하였다.(표43) - 친구들 중, 중독성이 있는 물질을 사용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표45) ’담배’는 경험이 있다 37%, 중독성이다 20%, ’알코올’의 경우, 경험이 있다 39%, 중독성이다 15%, ’본드/약물’의 경우, 경험이 있다 5%, 중독성이다 1%, ’불법마약’(illegal drugs)의 경우, 경험이 있다 3%, 중독성이다 0%, ’처방전을 필요로 하는 약품’의 경우 경험이 있다 2%, 중독성이다 0%로 응답하였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