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남이섬 유니세프홀 전시회

2005.10.13
남이섬 유니세프홀의 특별한 전시회 유니세프 기쁨 공식 <사랑 나누기= 기쁨 곱하기>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朴東銀)는 10월 15일부터 2006년 1월 31일까지 남이섬 유니세프홀에서 유니세프 카드 전시회를 엽니다. 전시회의 제목은 유니세프 기쁨공식 <사랑나누기=기쁨 곱하기>. 전시된 카드를 구입해서 누군가에게 감사와 사랑을 전하면 고통 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기쁨이 전해지기 때문입니다. (사진: 유니세프 친선대사 안성기씨와 특별대표 이병헌씨가 유니세프카드전시회로 초대하는 남이섬 유니세프홀 입구.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전시장 입구에는 예쁜 카드하우스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안성기 친선대사와 이병헌 카드후견인의 대형사진이 세워져 있어 사진 찍기에 안성맞춤입니다. 내부는 산타클로스, 눈 쌓인 마을과 숲 등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꾸며져 관람객들이 원하는 장식 앞 에서 사진을 찍으면 자신의 모습이 들어 있는 성탄카드를 즉석에서 만들 수도 있습니다. 또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사랑의 메시지를 새하얀 눈나무에 적어넣을 수도 있습니다. 유니세프카드는 ‘어린이의 생명을 구하는 카드’로 잘 알려져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연 1억 장 이상이 판매되는 베스트 셀러입니다. 이 전시회는 55년 역사를 가진 유니세프카드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관람객들이 성탄 분위기를 미리 느끼면 서 전시회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되었습니다. 유니세프는 체코슬로바키아의 일곱 살짜리 소녀 지트카 샘코바가 마을에 식량과 의료품을 보내준 유니세프에 감사의 뜻을 담아 보낸 그림으로 1951년 첫 카드를 만들었고 그 후 전세계 유명화가의 작품이나 박물관 소장품으로 카드를 제작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고흐, 샤갈, 뒤피, 마티스, 피카소 등 세계적인 미술가의 명작들이 유니세프카드로 탄생했으며 김기창, 김환기 화백 등 한국 화가들의 작품들도 카드디자인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유니세프는 해마다 카드와 선물용품을 전세계에서 판매해 약 1억 6천만 불의 어린이 돕기 기금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천 원짜리 카드 한 장을 구입하면, 영양실조 어린이 2명에게 치료용 고단백 영양식 한 끼를 줄 수 있으며 만 원짜리 카드 한 세트(10장)을 구입하면, 어린이 1명에게 필기용 석판과 분필, 책가방 등 학교에 다니는데 필요한 준비물을 갖춰줄 수 있습니다.
다음글 스머프가 전하는 반전메시지 2005.10.14
이전글 9월의 새 후원자 명단 2005.10.11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