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00/11/15) 유니세프 우수후원자

2003.06.17
2000/11/15 유니세프 우수후원자 ■ 유니세프상품은 아주 특별합니다 - - 10년 넘게 유니세프카드 구입해온 박근수 후원자 "일반 상품과는 다른 독특한 상품이라 점이 좋고, 구매 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이 좋습니다." 박근수 후원자(50)는 10년 넘게 한결같은 마음 으로 유니세프의 카드와 상품들을 구입해왔다. 아무 곳에서 나 살 수 없는 특별한 상품이기에 선물용으로 선호하고 있 다. 그래서, 본인 뿐 아니라 주변의 친지나 회사 직원들에 게도 적극적으로 유니세프상품을 권하신다고 한다.가 격이 조금 비싸기는 하나 디자인과 질이 뛰어나고 어린이 를 돕는 귀한 뜻이 담겨 있으므로 물건에 대한 만족도는 아 주 높은 편이라고. 지금까지 구입한 유니세프상품을 기금으로 환산하면 약 5 백만 원 정도. 작은 관심이 모이면 큰 일을 해내다는 것을 증거하신 셈이다. 경기도 파주에서 건설업체를 경영하고 있는 박 후원자는 소외된 계층에 대해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가난한 이들을 위한 지역사회의 자선단체들에도 정기적으 로 후원금을 보내고 있다. 평소 자녀들에게 선하고 바른 사 람이 되라고 가르친다는 박 후원자. 이웃에 대한 사랑으로 몸소 모범을 보이고 있기에 그의 자녀들은 집안의 가훈대 로 ’선정인(善正人)’으로 자라고 있을 것 같다. ■ 후원자 편지 - 유니세프가 만드는 산타의 보따리; 일산 연세소아과 원 장 유경종 아침 출근길에 보면 햇살 받은 나뭇잎들이 붉게 물들어 가는 가을을 본다. 언제부터였나 나의 가족과 주변사람들 이 아닌, 한 번도 보지 못한 세계의 어디엔가 내가 함께 하 고 있다는 이 뿌듯함을 갖게 한 유니세프와의 인연이 딱히 어떠한 계기였는지 정확한 기억은 없다. 이 사회에서 얻은 것을 조금씩이나마 돌려 주고 싶은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을 뿐 소극적인 자세의 나였다. 비록 아주 크고 많은 도움은 아니지만 꾸준한 지원을 할 수 있는 유니세프 후원 자가 된 것은 오히려 내가 받은 도움이 크다는 생각을 해 본다. 늘상 아이들을 본다. 오늘 아침 밤새 열로 고생한 아이 와 그 아이를 꼭 끌어안고 있는 아이의 엄마는 나의 병원 을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진료를 마치고 다소 안심하 며 돌아가는 나의 환자와 그 아이의 엄마를 보며 생각한 다. 전쟁으로 가족을 잃은 아이들, 가뭄 그리고 극심한 가 난 등으로저런 애처로워하는 엄마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가 엾은 세계 여러 곳에 있는 어린아이들을 떠올린다. 작은 마음들을 한데 모아 산타의 선물 보따리만큼 만들 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두루 살피는 ’유니세프’가 있어 감사하고 유니세프를 통해 오랫동안 후원할 수 있는 것, 또한 감사한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초등학교에 다니는 나의 두 아이들도 마음의 후원자인 것을 아내와 나는 기쁘 게 생각한다. 우리 가족은 연말 무렵에 하는 유니세프의 행사에 함께 참여한다. 좋은 연주를 보는 보너스도 있지만 아이들은 어 려운 환경의 또래 아이들을 영상을 통해 보면서 조금이나 마 함께 하는 세상을 그릴 수 있는 모양이다. 아직은 마음 의 후원이지만 미래를 생각해 보면서 든든해지기까지 한 다. 흔히들 힘든 일을 겪으면서 사람은 철들어 간다고 한 다. 하지만 유니세프가 돕는, 나의 병원을 찾는 정도의 어 린 나이의 아이들은 무관심 속에 방치되어 벌써부터 고통 을 끌어 안기에는 너무 어리다. 더욱이 전쟁과 같이 그 고 통이 어른들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면 아이들에게서 고통을 거두어 주어야 되지 않을까. 기회가 된다면 마음으로 든든한 후원자인 아이들과 함께 찾아가 봉사해보고 싶다. 그리고, 내가 힘이 된다면 언제까 지나 후원자로 있고 싶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