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위기에 처한 동아프리카

2008.07.04

위기에 처한 동아프리카
유니세프, 어린이 사망률 개선 위한 즉각적인 행동 촉구 



‘아프리카의 뿔’이라고 불리는 동아프리카 지역이 가뭄과 분쟁, 식량 위기, 연료비 상승, 질병, 만연한 빈곤 등으로 어린이와 그 가족들이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이들을 위기로부터 구하기 위해서는 즉각적인 행동과 정책이 필요합니다. 

에티오피아와 소말리아의 상황이 가장 심각하지만  에리트레아, 지부티, 케냐, 우간다 등 여러 나라에서도 좋지 않은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 동남부 아프리카 지역사무소의 Per Engebak 대표는 말합니다.
“동아프리카 어린이들을 구하기 위해선 지금 바로 행동해야 합니다. 정부와 국제사회의 헌신적이고, 능동적이며 결단력 있는 행동만이 이 지역 어린이들이 겪고 있는 복합적인 위기를 개선할 수 있습니다. 상황이 더 악화되는 징후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정부와 국제사회는 이 위험 신호에 주의하고 이를 막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소말리아는 크고 작은 분쟁과 반복되는 가뭄과 홍수 등으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현재 전세계 영양실조률은 20%이며, 그 중 15% 이상이 긴급치료가 필요한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 입니다. 동아프리카에서는 15% 이상의 어린이가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입니다.
 
에티오피아에서는 가뭄과 분쟁으로 인한 식량 위기로 수백만 명의 삶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정부 추산에 따르면 약 7만 5천 명의 어린이들이 심각한 영양실조 상태입니다. 우간다는 북부 목축 지대인 Karamoja 지역의 영양실조률이 매우 높습니다. 이 지역은 2007년 발생한 홍수와 가뭄으로 가축의 질병이 증가하면서 2008년 2월 기준 영양실조율이 15%를 넘었습니다. 이미 높은 말라리아와 폐렴 발병률로 고통 받는 이 지역 어린이들에게 영양실조는 더 큰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Karamoja의 어린이 사망률은 우간다 전체 평균보다 30%나 높습니다.  

케냐는 약 120만 명이 긴급식량구호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이 중 대부분은 어린이들입니다.
건조 및 반건조 지대인 북부 지역의 목축인들이 특히 심각한 타격을 입었습니다. 선거 후 야기된 폭력사태는 난민을 발생시키고, 농사를 망쳐 식량 위기를 증폭시켰습니다. 이 중 7만 7천명은 농장과 가축을 잃었습니다. 케냐 전역의 높은 연료비와 농사비용, 호우 등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동아프리카의 영양실조률 증가는 하루 하루 폐렴과 설사병, 기타 질병의 위험에서 살아가는 이 지역 어린이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최근 이 지역에서는 오염된 물로 인한 설사병과 콜레라도 증가하고 있는데 수만 명의 환자 중 대부분이 어린이입니다. 

동아프리카에 또 다른 위험을 불러올 수 있는 현재의 상황을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국제사회 와 기부자들이 위기를 해결할 효과적인 긴급구호 정책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합니다. 피해 지역의 보건 및 위생을 포함한 기초서비스 구축과 구호물품 확보를 실행해야 합니다. 또한 식량과 비식량 구호물품을 구분해 공급하는 명확한 시스템을 정비해야 합니다.

Engebak 대표는 강조합니다.
“정부와 국제사회의 즉각적인 행동은 짧은 기간 안에 동아프리카에 큰 변화를 불러올 수 있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