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2008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임명

2008.07.30

8월 1~7일은 세계모유수유주간

유니세프한국委 “2008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임명
8월 5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임명식과 기념행사

유니세프한국위원회(회장 현승종)와 한국BFHI위원회(위원장 박정한)는 세계모유수유주간을 맞아 다음 2개 병원을 “2008년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한다. 이로써 국내에는 총 48개의 병원이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된다. 

* (이천) 마리나산부인과(병원장 신현태)
* (이천) 양정분산부인과병원(병원장 양정분) (가나다 순)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은 산모들이 모유수유를 잘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병원을 말하며, 임명절차는 1)“성공적인 모유먹이기 10단계”를 기준으로 한 자가평가 2)자가평가 결과 선정된 병원들에 대한 전문가들의 현장평가 등 2개 과정으로 이루어진다. 평가기준은 모유수유현황, 모자동실 여부, 의료인/임산부의 교육정도 등 ‘성공적인 모유 먹이기 10단계’ 항목(별첨 참조)의 준수 여부와 해당 병원의 실제적인 모유수유율 등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1)산모에 대한 배려 2)모유대체식품 판매에 대한 국제 규약의 자가평가항목을 추가해 엄격성을 높였다.

6개 병원에서 현장 평가를 진행한 결과 최종 2개 병원이 선정되었으며, 마리나산부인과는 2005년부터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이 되도록, 단계적으로 준비해 전 항목에서 거의 만점을 받았다.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만들기 운동(BFHI; Baby – Friendly Hospital Initiative)’은 1992년 유니세프(UNICEF)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처음 시작한 모유수유 권장운동으로 한국에서는 1993년부터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한국BFHI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진행해 왔다.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된 병원들은 3~5년마다 정기적으로 재평가를 받아 명칭 유지나 철회 판정을 받게 된다. 국내에는 48개의 병원이, 세계적으로는 2만여 개의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이 있다.

임명식은 8월 5일(화)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실에서 열린다. 임명식 후에는 세계모유수유주간 기념 행사 ‘엄마젖 먹이기, 당신이 선택하면 모두가 함께 해요!’가 모유수유특강(강사:서란희 대한조산협회장), 아카펠라 공연(메이트리)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