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그루지야의 작은 참새- 리카와 나티아

2007.02.22

"집에서 살 때 저는 너무 불행했어요.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 전 이 곳이 좋아요. 여기에선 아무도 저에게 상처주지 않거든요." 올해 15살이 된 리카를 처음 만난 곳은 그루지야의 수도, 트빌리시에 있는 ''스패로우 홈 (Sparrow Home)''이라는 곳이었습니다. ''참새의 집''이라는 뜻을 가진 이 곳에서 리카는 자신처럼 폭력과 학대를 피해 가출한 뒤 거리에서 살았던 어린이 50여 명과 함께 지내고 있습니다. 소련연방이 붕괴되면서 독립국이 된 그루지야는 다른 연방국과 마찬가지로 심각한 경제난을 겪고 있습니다. 빈곤이 심화되면서 거리의 어린이도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2000년 ''스패로우 홈''은 이러한 거리의 아이들에게 학대와 폭력 없는 따뜻한 가정을 선물해 주기 위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곳에서는 거리의 어린이들에게 따뜻한 잠자리와 음식, 옷가지를 제공할 뿐 아니라 의료서비스와 교육받을 기회도 제공해 줍니다. 어린이들은 이 곳에서 춤과 연극, 그림 수업 등을 통해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자신들의 소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폭력과 학대로 상처 받은 아이들의 몸과 마음은 스패로우 홈에 들어와 치료와 상담을 받으면서 조금씩 회복됩니다. (← 미술치료 수업시간에 그림을 그리고 있는 리카. ⓒ UNICEF Georgia) 7년째 이 곳에서 어린이들을 위해 일하고 있는 나나 원장은 말합니다. "아이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여기에 옵니다. 그루지야에는 현재 이런 아이들이 6천명 넘게 있습니다. 슬픈 현실이지요. 우리는 아이들이 이 곳에서 생활하면서 마음의 안정을 되찾기를 바랍니다. 정서적으로 아이들을 보호하고, 자신에 대한 존중감을 가지도록 도와 주는 일이 중요하지요." 정부가 무상지원한 ''스패로우 홈''건물은 트빌리시에서 가장 낡은 건물이지만 유니세프를 비롯한 여러 국제기구들은 이 곳이 잘 운영되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지난 4년간 스패로우 홈의 어린이 교육사업을 특별히 지원해 왔으며 거리의 어린이를 비롯한 어려운 상황의 어린이 보호를 위한 복지정책을 정부와 함께 개선해가고 있습니다. 물론 아이들이 완전히 자신감을 회복하려면 시간이 필요합니다. 리카 또한 아직 악몽을 모두 떨치지는 못했습니다. 미래의 꿈을 물어보자 한참을 망설이다 어렵게 대답합니다. "제 꿈이요? 글쎄요. 이루어질 수 있을까요? 지금은 동생이 이 곳에 와서 함께 사는 거. 그냥 그게 꿈이에요" 어린이들의 행복한 재잘거림과 노랫소리 가득한 스패로우 홈의 마당에서 만난 14세 소녀 나디아는 더 행복한 모습입니다. 이미 마음의 상처를 모두 이겨낸 듯 공공보호시설에서 지낸 경험을 스스럼 없이 이야기합니다. (→ 유니세프 직원들을 쫓아 다니며 노래를 불러줬던 밝은 미소의 나티아. ⓒ UNICEF Georgia) "전에 있던 곳은 여기처럼 자유롭지 않았어요. 마당에도 마음대로 나갈 수 없었거든요, 하지만 이 곳에선 제가 원하는 건 모두 다 할 수 있어요. 우리 집처럼 자유로워요. 전 친구들과 놀거나 노래 부르는 게 좋아요. 컴퓨터도 재미있고요." ''스패로우 홈''이라는 이름은 이곳에 처음 들어온 아이들이 스스로 붙인 것입니다. 왜 ''스패로우''냐고 묻자 나티아가 대답합니다. "우리는 스스로를 참새처럼 느끼거든요." 그리곤 이 곳 아이들이 직접 만들었다는 ''스패로우 홈'' 노래를 부르기 시작합니다.

참새라고 불리는 새가 있어요. 머리를 가릴 지붕조차 없지만 음식을 건네주는 친절한 사람들이 있어 살아갈 수 있죠. 절대 희망을 잃지 않아요. 원하는 곳은 어디든 날아갈 수 있으니까요. 아무도 그들을 새장에 가둘 순 없죠.''
참새의 지저귐을 닮은 나티아의 노랫소리가 마당 가득히 울려 퍼집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