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한글날] 99%가 글을 아는 나라 VS 99%가 글을 모르는 나라

2015.10.06
10월 9일 금요일은 569번째 한글날입니다. 자랑스러운 한글로 자유로운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우리와 달리 자국 언어를 읽고 쓰지 못한 채 불편하게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대한민국 인구의 99%는 글자를 읽고 쓸 줄 압니다.

한글은 자음 14개와 모음 10개로 거의 모든 소리를 문자로 나타낼 수 있습니다. 일본어는 48개의 문자로 약 300여 개의 소리를, 중국어는 5만여 개의 문자로 400여 개의 소리밖에 표기하지 못합니다. 이와 다르게, 발성기관을 본 따 만든 글자인 한글은 24자만으로 무려 1만 개 넘는 소리를 표기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한국어를 더욱 쉽게 배울 수 있는 것도 이 같은 한글의 과학성에 있습니다. 이렇게 완벽한 문자를 사용하는 대한민국은 단 1%가 채 안 되는 사람만이 문맹이라고 합니다.


솔로몬제도의 인구의 99%는 글자를 읽고 쓸 줄 모릅니다.



뉴질랜드 근처에 있는 조그만 섬나라 솔로몬제도. 이 나라의 공용어인 영어를 쓰고 읽을 수 있는 사람은 단 1%뿐입니다. 솔로몬제도 사람들은 구전으로 전해오는 토착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이 언어는 문자로 표기할 방법이 없습니다. 읽고 쓸 수도 없는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 솔로몬 제도의 문맹률은 무려 99%에 달합니다.


한글, 솔로몬제도와 만나다. 



정 반대의 99%를 가진 두 나라가 만났습니다. 솔로몬제도에 사는 꽈라아에족과 카리족을 위해 그들의 독자적 언어를 발음하되 한글의 표기법만 빌려주는 식으로 한글 교육 시범 사업을 하였습니다. 교과서에서는 비(雨)는 ‘우따’, 바람(風)은 ‘이루’, 닭은 ‘까라이’ 로 현지어 발음 소리를 한글로 표기했습니다. 카리족이 살고있는 과달카날 주는 땅아라레 중학교 학생 60명에게 한글로 된 카리어 교과서를 나눠주고 한글 교육을 시작했습니다. 꽈라아에족이 있는 말라이타 주에서도 낄루사꽐로 고등학교 학생 60명을 대상으로 주 2시간씩 한글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어린이들이 학교에서 ‘국어’를 배울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기초교육을 받지 못한 어린이들은 글을 깨우치지 못하게 되어 정상적인 삶을 살기 어렵습니다. 글을 읽지 못하면 새로운 지식이나 기술을 습득하지 못하기 때문에 좋은 일자리를 구할 수 없고, 이는 빈곤 문제와도 연결됩니다. 하지만 아직도 학교에서 ‘국어’를 배우지 못하는 아이들이 전 세계에 5,700만 명이나 됩니다. 이 중 49%의 어린이들은 학교에 입학조차 하지 못합니다. 여성의 문맹률은 더욱 심각합니다. 관습이라는 이름의 폭력으로 전 세계 여자어린이의 3,100만 명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서 글을 읽지 못하는 인구 중 65%가 여성입니다.



유니세프는 전 세계 모든 어린이들이 교육을 통해 정상적인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 미래에 대한 꿈을 꿀 수 있도록 기초교육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와 함께 어린이들이 마음껏 읽고, 쓰고, 배울 수 있기를 응원해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