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세계 빈곤퇴치의 날] 배고픈 우리 아가, 엄마가 미안해…

2015.10.14
“사랑하는 아가야, 엄마는 너와 놀고 싶단다...”



제 아들 노르디 입니다. 4살이지만 몸무게는 5.9kg. 또래 아이들의 절반도 되지 않습니다. 한창 장난감을 좋아할 나이지만 노르디는 관심이 없는 것 같습니다. 앙상한 몸으로 간신히 앉아있는 우리 아들... 몇 달간 제대로 먹지 못해 이 작은 장난감을 가지고 놀 기운조차 없나 봅니다. 언제쯤 힘차게 놀 수 있을지... 모두 제 잘못인 것 같아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 아가, 엄마는 정말 너와 놀고 싶단다.


“딸의 머리를 예쁘게 묶어주고 싶지만, 머리가 점점 빠져요”



어린 나이에 결혼하고 얻은 사랑스러운 딸 카지나. 올해 3살이 되었지만 제대로 먹지 못해 자꾸 머리카락이 빠집니다. 딸의 머리를 예쁘게 묶어주고 싶지만 그렇게 해주지 못할 것 같습니다. 카지나에게 뭐라도 먹이고 싶어 밖에서 풀뿌리라도 찾아봤지만, 가뭄이 길어져 먹을 수 있는 음식이 없습니다. 더 이상 머리카락이 빠지지 않으면 좋겠는데...제가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지금 할 수 있는 건 아이가 울면 달래주는 것뿐이에요”



품에 쏙 들어오는 작디작은 몸의 4살 아다마. 저는 엄마가 돼서 아다마에게 태어나서 제대로 된 밥 한 번 먹인 적이 없습니다. 이런 가난한 집에 태어나게 해서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배가 고파 우는 아이에게 할 수 있는 건 그저 달래주는 것뿐입니다. 아다마가 태어나기 전 두 명의 아이를 낳았었지만 잘 먹이지 못해 모두 하늘로 떠나 보내야 했습니다. 이 소중한 아이조차 잃는 건 아닌지… 매일 걱정 속에 살고 있습니다.


세계 빈곤퇴치의 날, 지구촌 어린이들이 5살 생일의 초를 밝힐 수 있도록 희망을 선물해주세요!



매년 전 세계 230만 명의 5세 미만 어린이가 영양실조로 소중한 생명을 잃고 있습니다. 아동 사망의 3분의 1은 영양실조가 원인이며 5세 미만 어린이 4명 중 1명은 발육부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영양실조에 걸린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플럼피너트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플럼피너트는 뜯어서 바로 먹을 수 있도록 포장된 즉석 영양식입니다. 별도의 조리과정이 없어서 깨끗한 식수가 부족한 곳에서도 쉽게 먹을 수 있습니다. 하루에 3봉지씩 일주일만 먹으면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극심한 빈곤으로 아무것도 먹지 못한 채 죽어가는 아이들... 그런 아이들을 바라만 봐야 하는 엄마들을 도와주세요, 전 세계 어린이들 모두 건강하게 5살 생일을 맞을 수 있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