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유니세프TV캠페인] 엄마 마음, 더 이상 아프지 않게

2015.11.24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아이를 바라봐야만 하는 엄마들...

카나 엄마의 처음이자 마지막 소원



저는 ‘카나’의 엄마입니다. 저는 동트는 새벽에도, 별이 반짝이는 밤에도, 추적추적 비가 오는 날도 늘 같은 자리에서 소원을 빕니다. 소원이 많아서 매일 비는 것이 아닙니다. 제가 바라는 것은 하나밖에 없습니다. 딸이 다른 어린이들처럼 울면서 안아달라고 보채줬으면 하는 것. 힘이 없어서 칭얼대지도 못하는 딸 아이를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습니다. 울 힘조차 없는 아이를 보면 가슴이 찢어집니다.  맘껏 먹지도, 놀지도, 울지도 못하는 우리 딸. 저는 그런 딸에게 해줄 수 있는 게 없습니다.

마쿠람 엄마의 말할 수 없는 고백



저는 ‘마쿠람’의 엄마입니다. 고백할 게 한 가지 있습니다. 사실 저는 거짓말을 했습니다. 아들에게 열 밤만 자면 맛있는 밥을 주겠다고 했습니다. 아직 일곱까지밖에 숫자를 못 세는 우리 아들은 열 번째 밤이 빨리 오기만을 기다립니다. 그렇지만, 저는 며칠 밤이 지나도 밥을 줄 수가 없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말은 배고파 지쳐 잠든 아들에게 그저 미안하다고 속삭이는 것뿐입니다. 맛있는 밥을 먹을 날만 기다리는 우리 아들. 저는 그런 아들에게 거짓말을 해버렸습니다.

노르디 엄마의 오랫동안 바란 소원



저는 ‘노르디’의 엄마입니다. 이 아이는 태어날 때 무척 작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더 잘 먹이고 더 많이 크게 해주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올해 4살이나 된 아들에게 단 한 번도 그 소원대로 해준 적이 없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작았던 아이. 지금도 또래 아이들과 비교하면 너무나 조그맣습니다. 제대로 먹지 못해 힘이 없는 우리 아들은 저를 귀찮게 한 적도, 칭얼댄 적도, 졸졸 따라다닌 적도 없습니다. 저를 귀찮게 해줬으면 좋겠는데...  너무나 작고 힘없는 우리 아들. 저는 그런 아들을 그저 안아주는 것 밖에 해줄게 없습니다.


엄마의 눈물을 닦아주기 위한 유니세프의 노력

아동 사망의 3분의 1의 원인이기도 한 영양실조. 유니세프는 엄마의 마음이 더 이상 아프지 않도록 영양실조 어린이를 위한 치료식을 보내주고 있습니다.



뜯어서 바로 먹을 수 있도록 포장된 즉석 영양식 ‘영양실조치료식 플럼피너트(plumpy nut)’는 조리과정없이 먹을 수 있기 때문에 깨끗한 식수가 없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바로 먹을 수 있습니다. 하루에 3봉지씩 일주일 동안 먹으면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영양실조치료우유는 모유 수유가 불가능한 산모들의 모유를 대신해줄 수 있습니다. 식물성지방, 탄수화물, 비타민 및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어 영양실조 어린이의 체중을 정상화하고 면역체계를 강화시켜 줄 수 있습니다.

2014년 한 해 동안 유니세프가 전달한 영양실조치료 품목은 13,921,457개이며 그 중 플럼피너트는 3,581.377개, 영양실조치료우유는 396,152개입니다. 총 20개국의 어린이들 170,542명의 생명을 지켜주었습니다. 유니세프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1990년 이후 영양실조 어린이 비율은 41%가 감소하였습니다.


엄마 마음, 더 이상 아프지 않도록



하지만 아직도 매년 5세 미만 어린이 230만 명이 영양실조로 소중한 생명을 잃고 있습니다. 극심한 빈곤으로 제대로 먹지 못한 채 죽어가는 아이와 그런 아이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엄마를 도와주세요. 전 세계 어린이들이 모두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