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내 곁에있어줘] 더 이상 곁에 없고 기억 속에만 남은 로일라와 실바인 이야기

2015.12.16
내 곁에 있어줘, 로일라



“하루 한 끼를 위해 세 시간을 걷는 엄마”
이른 아침, 엄마는 딸 로일라와 함께 집을 나서 병원으로 향합니다. 며칠째 굶은 딸에게 영양실조치료식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엄마가 할 수 있는 건 두 살배기 아이를 안고 걷는 것뿐입니다.



“엄마만 바라보는 로일라, 엄마의 유일한 희망입니다”
병원에 다녀오면 농장 일을 할 수 없어서 로일라를 데리고 병원에 갈 수 없었던 엄마. 로일라는 아플 텐데 엄마만 보면 웃으려고 애씁니다. 힘든 엄마를 위로하려고...



“영양실조로 생명을 잃는 어린이 매일 8,000명”
로일라처럼 영양실조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이 엄마 곁에서 오래 함께할 수 있도록.

▶엄마의 기억 자세히 보기 



내 곁에 있어줘, 실바인



“어느 날 갑자기 소년병이 된 실바인”
등교하는 실바인의 설레는 뒷모습이 아빠에게 마지막 기억이 될 줄 몰랐습니다. 누군가의 말에 속아 소년병이 된 아들은 2년째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아빠는 총소리가 두렵지 않습니다”
이젠 총소리 마저 반가운 아빠. 소년병이 된 아들이 마을로 돌아온 것은 아닌지 작은 소리에도 귀를 기울입니다. 2년째 계속되는 남수단 내전으로 수많은 어린이들이 실바인처럼 소년병이 되어 전쟁터로 내몰렸습니다. 예전엔 아들의 커가는 모습을 볼 수 없어 슬펐지만 이젠 살아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소년병 어린이 전세계 25만 명”
실바인처럼 소년병이 되어 미래를 빼앗긴 어린이들이 아빠와 가족 곁에서 오래 함께할 수 있도록.

▶ 아빠의 기억 자세히 보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