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영상] 13살 알라하르가 직접 촬영한, 목숨을 건 피난길

2016.01.14
13살 알라하르는 왜 자동차 트렁크에 들어가야 했을까요?

죽음을 피할 방법은 단 두 가지였습니다. 죽거나, 떠나거나.... 탈레반의 위협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알라하르(13세)는 브로커가 모는 자동차 트렁크에 짐짝처럼 들어가 고향을 떠났습니다.

금방이라도 뒤집힐 것 같은 고무 보트에 겨우 올라타 바다를 건너기도 했고, 이민국 경찰에게 강제로 추방되어버릴까 봐 주저앉아 울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견디기 힘든 어려움이 있었다고 합니다. 피난길에서 알라하르가 직접 촬영한 영상에서 확인해보세요.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는 난민 어린이의 피난길



아프가니스탄을 비롯하여 시리아, 남수단 등 중동 지역의 어린이들이 목숨을 건 피난길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죽음을 피해 고향을 떠난 어린이들이 무려 450만 명에 달합니다. 국가의 보호를 받을 수 없는 난민 어린이들은 폭력, 착취, 빈곤 등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피난을 떠나야만 하는 어린이를 보호합니다. 터키, 이라크, 그리스 등 주요 난민 이동 경로 곳곳에 부스를 설치하여 식수, 영양식, 담요 등 생존에 필요한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한 어린이가 안전한 환경에서 심리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아동친화공간을 조성하였습니다.  

난민 어린이들이 꿈을 잃지 않도록 유니세프와 함께해주세요!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