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어린이가 그린 그림 속에는…교실까지 들어와 총 쏴

2016.10.10

전쟁으로 직접 겪은 어린이가 그림을 통해 자신이 그린 그림을 표현했습니다. 그 참혹했던 기억과 잊지못할 추억을 소개합니다.

 

 

 

“교실에까지 총 쏴”


“친구들과 같이 놀던 때가 그리워요” 북부 나이지리아의 내전을 피해 차드로 간 무스타파가 그린 그림입니다. 무스타파가 그린 이 그림 속에는 어린이들을 향해 교실에서 총격을 가하는 무장한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져 있습니다. 


떠나왔지만 잊지 못할 소중한 기억

 

 

15살의 차드 난민 어린이 살래가 그린 그림입니다. 유니세프가 지원하는 아동친화공간에 머물고 있는 살래는 이곳에서 미술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제가 살던 집 옆에는 강이 흘렀어요. 저는 이곳에서 친구들과 함께 수영하곤 했어요. 그런데 여기에는 강이 없어요.” 아동친화공간에서 어린이들은 놀고 배울 수 있는 안전한 공간을 지원받습니다. 어린이들은 이곳에서 지내며 힘들었던 경험을 이겨내고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에 돌아갈 수 있도록 도움을 받게 됩니다. 

 

 

14살의 차드 난민 어린이 아체토는 자신이 가장 소중히 여겼던 드레스를 그렸습니다 “ 저는 빨갛고 파란 자수가 새겨진 드레스를 가장 좋아했어요. 전 이 드레스를 어쩔 수 없이 두고 떠나야 했어요. 이 드레스는 아빠가 명절에 선물해 준 소중한 거예요” 

 


“저는 소파라고 하는 전통 헤나 문신을 그려봤어요” 15살의 이삭은 잊지 못할 따뜻한 기억들을 그렸습니다. “아빠가 학교 갈 때 타라고 자전거를 선물해 주셨는데 얼마 타보지도 못했어요. 선물을 받고 2달 뒤에 고향을 도망쳐야 했어요”

 


밤바다 깨어나는 악몽
 

 

부룬디 어린이 부줌부라가 그린 그림 속에는 전쟁의 참혹한 광경이 그려져 있습니다. “하느님 제발, 밤마다 저를 지켜주세요” 부줌부라는 전쟁의 영향으로 밤마다 견디기 힘든 악몽을 꿉니다. 전쟁의 참혹한 경험은 이 어린이에게 지우기 힘든 트라우마로 남았습니다. 

 
부줌부라가 그린 그림 속 칼을 휘두르는 무장단체

 

 

총격을 목격한 부줌부라가 그린 그림에 “그가 총을 쐈어요” 라는 글씨가 함께 적혀 있습니다.

 

예술로 치유하고 삶의 방법을 배우는 어린이들


유니세프는 전쟁을 겪은 어린이들이 트라우마를 이겨내고 극복할 수 있도록 아동친화공간을 조성하여 심리치료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미술 치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는 춤추고, 노래하며, 친구들과 함게 게임 하는 등의 활동도 포함됩니다. 


그림 치료를 통해 어린이들은 자신이 겪었던 일을 이야기하며 스스로를 격려할 수 있습니다. 또한 자기 표현과 사회적 상호 작용을 하며 인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기술들을 배울 수 있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