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남아프리카 판자촌에서 살아가는 오드와의 일상

2016.11.17

전 세계적으로 극빈층에 속하는 어린이는 3억 8천 5백 명에 달합니다. 특히 사하라 사막 이남 지역은 극빈층 어린이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어린이의 약 50%가 극빈층에 해당합니다. 극빈층으로 살아가는 18살의 남아프리카 오드와 고흐와나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 케이프타운에서 15km 떨어진 호우트 베이는 부유한 주거지 사이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호우트 베이의 18헥타르(18만 m2)에 이르는 이마자무 이투(Imizamu Yethu) 정착촌에서 어린이들은 매일 가난과 질병과 싸우고 있습니다. 


이 판자촌에 사는 18세의 전직 갱단 오드와가 학교에 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는 여동생과 함께 방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빨래가 널린 언덕 위의 집을 나서는 오드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비공식 판자촌 이마자무 이투에는 약 3만 3,600명의 사람이 기반시설이 없는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곳에는 적절한 주택과 깨끗한 물, 위생 시설이 거의 없습니다.

 

오드와가 판자촌의 진흙투성이 골목을 지나가고 있다

 

마을 어린이들과 놀아주고 있는 오드와는 사회복지에 관심이 많다.

 

오드와와 같은 동네에 사는 조카들이 빨래를 널고 동생을 업고 내려오고 있다.

 


판자촌 집 앞에서 놀고 있는 오드와의 사촌 동생들 

 


오드와 고흐와나가 케이프타운의 하우트 만(Hout Bay) 교외 지역을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부유층과 빈곤층의 삶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장소입니다. 판자촌이 형성된 이마자무 이투에서 빈곤한 사람들은 매일 살아가기 위해 고군분투 합니다. 이곳의 많은 어린이들은 학교에 다니지 않으며 가정들은 극도의 빈곤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이전 갱단 멤버였던 오드와는 이제 학교에서 부반장이 되었습니다. 오드와는 어린이를 교육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일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 사회복지사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