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임산부의 날을 맞아 산모 대상 모유수유실태 조사
2011.01.01

유니세프, 2011년 임산부의 날을 맞아 산모 대상 모유수유실태 조사

서울. 경기 지역 300명 대상으로 실시, 완전모유수유율 34%에 불과


2011년 제 6회 임산부의 날(10월 10일)을 맞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박동은)는 서울 및 경기지역 산모 300명을 대상으로 모유수유 실천에 대한 설문조사를  9월 한달 간 실시했다. 이메일을 통해 실시된 설문조사 결과 산모들의 완전 모유수유(출산 후 6개월간 분유나 물 등을 먹이지 않고 전적으로 모유만 먹이는 것)은 34%에 불과했다. 또한 초기에 분유와 혼합수유를 하다가 모유수유에 성공한 비율은 27%로 전체적으로 61%의 산모가 모유수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후조리원이 병원보다 완전모유수유율 높다

분만 후 병원에 머무는 동안 모유만 먹인 산모의 비율은 매우 낮아서 39%에 그쳤으나 산후조리원에서 모유만 먹인 비율은 56%로 병원보다 16% 높게 나타났다. '산후조리 기간 동안 누가 가장 도움을 주었는가'는 질문에는 44%가 친정어머니라고 답했고, 이어서 산후조리원 (31%), 출장도우미(13%), 시어머니(8%) 순이었다. 분유를 먹이거나 혼합수유를 한 주요 이유는 '젖이 잘 나오지 않아서'(75%), 직장에 나가야 해서(7%), 분유가 좋아서(1%), 아기나 산모가 아파서 등 기타 이유(16%) 등이었고, 모유수유에 실패하는 가장 큰 원인은 '젖의 양 부족'이었다.   88%의 산모는 모유수유를 하는 데 가장 도움이 된 것은 ‘모유수유교육’이었다고 답했다. 모유수유 교육이 모유수유 실천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69%), '약간 도움이 되었다.' (24%) 등 모유수유교육이 효과적이었다는 답은 93%로 나타나서 모유수유 교육이 모유수유 성공에 매우 효과적임을 보여주었다. 

병원에서 초기모유수유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 필요

병원에서의 모유수유 실패로 인해 산모들이 젖몸살 등 초기 모유수유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임산부들이 모유수유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모유수유를 잘 지원하는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보여준다. 따라서 임산부들에게 모유수유 교육의 기회를 더 많이 제공하고 병원에서 산모들이 초기 모유수유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강화되어야 한다.

본 조사연구는 한국존슨앤드존슨의 지원으로 실시됐다.

○ 문의: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모유수유 팀장 이영숙 02.723.7409 / bfhi@unicef.or.kr

**완전 모유수유율: 생후 6개월간 모유만 전적으로 먹인 비율
**임산부의 날은 2005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모자보건법 개정안에 따라 임신 기간을 의미하는 숫자 '10'이 중복되는 매년 10월 10일을 기념일로 제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