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UNICEF) 헨리에타 포어 총재 방한, 한국 어린이들 미세먼지에 대한 의견 포어 총재에 직접 전달

2019.08.27
 

"유니세프(UNICEF) 헨리에타 포어 총재 방한"
한국 어린이들 미세먼지에 대한 의견 포어 총재에 직접 전달

          

 - 8월 27일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 한국 어린이들의 목소리 듣기 위해 ‘유스 토크’ 참석

 

△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가 8월 27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방문해 기후 변화와 미세먼지 주제의 유스 토크에 참석해 한국 어린이들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8월 27일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이하 ‘포어 총재’)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방문해 한국의 어린이들을 만났다. 


방한 전 유니세프 포어 총재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하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방문해 한국 어린이들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으며, 이에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기후변화 관련 정책에 어린이들의 목소리가 더욱 많이 담겨야 한다는 의미에서 ‘유스 토크(Youth Talk)- 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이라는 자리를 마련했다.  


함께하는 어린이들은 10~18세의 초중고생들로 교내에서 환경 동아리 활동을 하는 고등학생 9명과 초중학교생 19명으로 이뤄졌다. ‘유스 토크’에 직접 참여한 고등학생들은 미세먼지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의견들을 포어 총재에게 전달했으며, 19명의 초중학교 학생들은 미세먼지 문제를 다룬 창작 뮤지컬 ‘마루의 파란 하늘(극단 ‘날으는 자동차’의 원작)’에서 미세먼지에 대해 어떤 어른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날 참여한 박종범(초당고 2학년) 학생은 “(미세먼지 때문에) 밖에 나가면 눈이 충혈되고 기관지가 아프다. 학업에 집중하기도 어렵다”며 “어린이가 건강할 권리와 밖에서 놀 권리를 침해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어 총재는 “오염된 공기는 어린이 건강에 치명적이다. 특히 어린이의 뇌는 유독성 화학물질에 조금만 노출되어도 손상된다. 오염된 공기는 어린이 발달에 방해가 될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발전을 방해한다”며 “한국은 대기 오염을 억제하기 위한 법률 도입과 감시 시스템 시행, 친환경 교통 수단에 대한 투자 등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각국 정부는 어린이들의 건강과 복지를 위해 대기 오염의 원인을 밝히고 문제 해결을 위한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존재는 어린이이다. 미세먼지로 맘껏 뛰어놀지 못하는 건 이미 어린이들의 현실이 됐다.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는 주변국에게도 원인이 있다고 밝혀진 만큼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의 자체 노력 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미에서 오늘 우리 어린이들이 직접 유니세프 총재에게 자신의 의견을 전달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고 말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더 많은 어린이들의 의견이 기후변화 정책의 중심이 되도록 오는 10월 3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대회의장에서 '미세먼지' 주제로 약 100명의 어린이들과 함께 ‘아동 원탁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 8월 27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열린 '유스 토크- 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에 참석한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가 어린이들에게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 8월 27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열린 '유스 토크- 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에 참석한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이 미세먼지 주제의 어린이 창작 뮤지컬 '마루의 파란 하늘'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 8월 27일 ‘유스 토크- 미세먼지가 어린이에게 미치는 영향’에 참석한 후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가 참여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