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대구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에 다국어 그림책 2,439 권 전달

2020.06.10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대구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에

다국어 그림책 2,439 권 전달

- 코로나19 ‘유니세프 희망키트’에 이어 대구지역 다문화 어린이 지원




△ 6월 10일 대구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에서 열린 다국어 그림책 전달식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6월 10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대구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다국어 그림책 2,439권을 대구 건강가정 다문화지원센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달은 지난 5월 11일 대구시청을 통해 대구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에게 전한 ‘유니세프 희망키트’에 이은 두번째 지원으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다문화가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제고하고, 실내생활이 길어진 어린이들의 학습과 정서에 도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전달된 그림책은 우리말의 묘미와 생활이 담긴 ‘넉 점 반(윤석중)’, ‘새는 새는 나무 자고(전래동요)’, ‘훨훨 간다(권정생)을 포함해 박완서 작가의 그림동화 ‘7년동안의 잠’ 등 총 9개의 이야기들로 각각 태국어, 중국어, 베트남어, 캄보디아어로 번역됐다.

 



△ 6월 10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대구지역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을 위한 다국어 그림책 2,439권을 대구 건강가정 다문화지원센터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전달식에 참석한 대구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 임시아 연합회장은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이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데 이번 다국어 그림책들이 도움이 될 것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소외가 심화된 다문화 어린이들을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유니세프 희망키트’에 이어 지속적으로 관심과 지원을 보내줘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코로나19에 우리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의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그림책을 준비했다. 따뜻한 그림과 이야기들을 통해 어린이들이 조금이나마 위로와 용기를 얻고,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와 독서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음 한다”라고 말했다.

그림책 2,439권은 전달식 직후 ‘유니세프 코로나19 양육자 가이드’와 함께 대구지역 8개 다문화지원센터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다문화 어린이들에게 배포될 예정이다.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 모금과 아동권리옹호 활동을 전개하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코로나19로 어려 움을 겪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지난 4월 14일부터 ‘코로나19 국내외 취약 어린이 돕기’ 모금 캠페인을 전개하 고 있다. 기금은 제3세계 및 국내 취약계층 어린이 지원에 사용되며, 참여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홈페이지에서 (http://campaign.unicef.or.kr/emergency-coronavirus) 가능하다. 관련 문의는 (02)737-1004이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