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for every child, news

게시글 상세

“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 우리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세요!”

2019.01.01

 

“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 우리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세요!”

          

- 11월 2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우리의 목소리–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 아동원탁토론 개최
- 어린이·청소년들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 내놔, 취합 의견은 기후변화 정책에 반영 예정

 

△ 11월 2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주최 아동원탁토론 ‘우리의 목소리-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에서 다양한 의견을 들려준 참가 어린이·청소년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11월 2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미세먼지 문제의 해결책을 모색하고, 관련 국가 정책에 어린이·청소년의 의견이 담길 수 있도록 전국 각지의 어린이·청소년(만 12~18세) 75명과 함께 유니세프 아동원탁토론 ‘우리의 목소리- 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를 개최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블루홀에서 진행된 아동원탁토론에서 참가 어린이·청소년들은 ‘미세먼지 농도가 심해지는 원인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 및 지역사회, 그리고 어린이·청소년들의 역할’에 대해 약 3시간 반 동안 열띤 토론을 했다. 참석 어린이·청소년들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역할로 “대기오염물질을 내뿜는 산업시설 관리가 가장 시급하다”며, 대기오염물질을 야기하는 기존의 산업시설을 철저히 관리하는 동시에 이를 친환경 산업시설로 전환할 수 있는 지원과 투자가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미세먼지에 반응하는 물질에 대해 연구가 이뤄지면 미세먼지를 막을 수 있는 물질도 개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에 대한 학계의 연구가 하루빨리 진행되면 좋겠다”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어린이·청소년들 스스로의 역할에 대해서도 “중고물품 활용, 일회용품 사용 제한, 대중교통 이용” 등 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나누었다.

 

이와 함께 참가 어린이·청소년들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주변 국가와의 공동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며 “한·중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협약 체결 등 외교적 노력이 함께 진행되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 11월 2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주최 아동원탁토론 ‘우리의 목소리-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 참가한 한 청소년이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토론에 참석한 박성주 학생(청심국제고 3)는 “미세먼지 문제는 모두 똑같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여러 지역에서 온 친구들과 토론을 해보니 지역마다 문제점들이 다양해서 놀라웠다. 지역마다 다른 양상, 다른 생각을 갖고 있었다. 이 내용을 돌아가 제가 속한 지역사회에 알리고 싶다”고 말했으며, 고은지 학생(서울 용화여고 2)은 “사람들이 많이 사용하는 생필품을 친환경적인 재료로 친환경 과정을 거쳐 만든다면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오늘 친구들이 들려준 분리수거나 대중교통 이용 등 일상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을 친구들과 나누고 싶다”고 토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아동원탁토론에 앞서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토론 주제 선정을 위한 사전조사를 9월 5일부터 18일까지 전국의 어린이·청소년(만 12세~18세) 423명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해 주제를 추출했으며, 질문은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에 대한 인식’과 ‘미세먼지 문제 해결방법’에 대한 객·주관식 총 11개로 이뤄졌다.   
조사 참여 어린이·청소년 423명 중 94.1%는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그중 절반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미세먼지로 인한 가장 큰 불편함으로는 ‘기침, 피부병, 눈병 등 질병 발병(42.1%), 숨 쉬는 데에 불안함(28.1%)’을 꼽았으며, 생명을 보호받고 건강하게 자랄 권리(47%)와 야외에서 맘껏 뛰놀 권리(38.5%)를 침해 받는다고 답변했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정부와 지역사회, 여러 관련 단체들이 다양한 대책을 논의하고 있지만, 논의 과정에서 정작 미세먼지로부터 가장 큰 피해를 겪는 어린이·청소년의 참여가 부족한 현실이다”며 “어린이·청소년이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아동의 의견을 취합해 정부 및 지역사회의 대책에 반영되도록 노력하는 일은 국내 아동권리 신장을 위한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주요 역할 중 하나”라고 말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한국의 유엔아동권리협약 실현을 위해 온·오프라인 사전조사 및 토론을 통해 취합된 어린이·청소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관련 정부기관에 전달할 계획이며, ‘미세먼지 줄이기’ 정책 마련에 어린이·청소년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 11월 2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주최 아동원탁토론 ‘우리의 목소리-미세먼지 없는 세상을 위해’ 참가 어린이·청소년들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행동 실천을 함께 다짐하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