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지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우크라이나 긴급구호캠페인 1억 원 기부 동참
2022.03.08

배우 한지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우크라이나 긴급구호캠페인 1억 원 기부 동참

- 한지민 우크라이나의 어린이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금 1억 원 전달    

- 기금 전액 우크라이나 분쟁 피해 어린이 위한 긴급구호 지원에 사용

 

3월 8일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를 위해 기금 1억 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한 배우 한지민.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이기철)는 3월 8일 배우 한지민이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를 위해 기금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기금은 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들을 위해 식수위생, 교육, 보건, 보호사업 지원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현재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들은 식수를 비롯해 의료, 교육, 보호 서비스가 모두 끊긴 지하 방공호에서 하루하루를 이어가고 있다. 주변 국가로 피난 길에 나선 어린이들도 계속 늘어나 이미 수십만 명을 넘어섰다.  

 

한지민은 “우크라이나 국민들과 어린이들의 일상이 회복되는 데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 싶다.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들이 하루 빨리 웃으며 학교에 다니는 평화로운 날이 오기를 함께 바라겠다.”고 전했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분쟁 이후 어린이 27명을 포함해 406명의 민간인이 최소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집을 떠나 주변국가로 피난을 떠난 어린이 수도 이미 50만 명을 넘어섰다. 우크라이나에 남은 어린이도, 길 위의 어린이도 모두 분쟁의 피해를 고스란히 겪고 있다”며 “공포와 절망에 갇힌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들을 위해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주신 한지민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유니세프는 수도 키이브(키예프)를 비롯한 피해 지역 어린이들과 가족들에게 안전한 식수, 방한용 담요, 응급처치키트와 교육 및 놀이용품키트 등의 긴급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으며, 주변국의 피난 이동 경로마다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유니세프아동친화공간 ‘블루닷(BlueDot)’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5개 지역에 위치한 유니세프사무소의 130여 명 직원들은 현장에 계속 남아 어린이들 곁을 지키며 필요한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금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홈페이지 (https://www.unicef.or.kr/event/2022ukraine)를 통해 우크라이나의 어린이를 위한 기부에 함께 동참할 수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모금과 아동권리옹호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