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안성기 친선대사, 코트디부아르에서 어린이들을 만나다

2012.07.05


안성기 친선대사, 코트디부아르에서 어린이들을 만나다
-7월 7일 오후 5시35분 KBS1희망로드대장정에서 방영 예정 

유니세프친선대사로 봉사하고 있는 배우 안성기가 지난 4월17일부터 22일(6박7일)까지 KBS희망로드대장정팀과 함께 내전으로 고통받고 있는 코트디부아르를 방문해 유니세프가 지원하는 난민캠프, 교육사업 현장 등을 돌아보는 한편 현지 어린이들을 만났습니다.

안성기 친선대사는 4월 17일 경제수도인 아비장에 도착한 후, 2011년 민간인 1천명이 집단 학살된 두에쿠에 지역과 난민캠프를 둘러보았습니다. 또 해안가의 휴양도시였으나 이제는 숯공장으로 변해버린 산페드로 지역, 내전 등으로 부모와 헤어지거나 잃어버린 아이들을 돌보고 있는 임시아동보호센터 등을 방문했습니다.  

두에쿠에 지역의 나히블리 난민캠프에서 안성기 친선대사는 내전 당시 총상으로 오른발을 잃은 소녀 줄리아나를 만나 그림을 그려주었고, 형의 죽음을 목격한 세드릭을 만나 함께 희망의 나무를 심었습니다. 산페드로 숯공장에서는 학교에 가는 대신 하루 종일 숯을 구워야 하는 어린이노동자들의 열악한 실상을 돌아보는 등 이번 여정을 통해서 만난 아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위로해줬습니다. 

안성기 친선대사는 “한국도 전쟁과 분단으로 난민 이산가족도 많았기에 여러분의 아픔을 이해할 수 있다. 한국에 돌아가 여러분의 어려움을 방송과 글을 통해 열심히 알릴 것이며, 먼 곳에서도 잊지 않고 여러분을 응원하겠다.”고 이산가족과 난민들을 위로했습니다.

또 “봉사활동을 갈 때는 어떤 나라에서 누구를 만나든지 진심으로 대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돕거나 베풀어야겠다는 마음보다는 친구가 되겠다는 마음으로 먼저 다가가야 한다. 그러한 심정으로 여러 가지 아픔을 간직한 어린이들의 마음을 열고자 노력했다.”고 전했습니다.     

안성기 친선대사는1993년 5월부터 활동하면서20년 가까이 언론 인터뷰, 기고활동, 공익광고 및 홍보물 사진촬영, 각종 자선행사 참석과 기부활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유니세프를 후원해왔습니다. 그동안 에티오피아와 베트남, 캄보디아, 부탄, 몽골, 필리핀, 우간다, 아이티 등 많은 개발도상국을 다니며 유니세프사업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고 어린이들을 만났습니다. 

안성기 친선대사가 코트디부아르에서 전하는 희망과 감동의 메시지는 7월 7일 (토) 오후 5시 35분부터 85분간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KBS1 희망로드대장정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