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전 세계 신생아 7명 중 1명 저체중으로 태어나

2019.05.17

전 세계 신생아 7명 중 1명 저체중으로 태어나

 

     – 한국, 2000년 3.5%에서 2015년 5.8%로 저체중아 출산율 상승
     – 영국·핀란드·프랑스·독일·미국·호주·뉴질랜드를 포함한 선진국에서도 문제 해결 진척 없어

 

 

△ 몸무게가 1.3kg에 불과한 남수단 신생아 아야. 황달과 패혈증을 앓고 있지만 병원에는 아야를 제대로 검사하고 치료할 장비가 없다. 남수단은 26명 중 1명이 출생 28일 이내에 사망하는 등 산모와 유아 사망률이 가장 높은 나라이다.

(사진 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뉴욕/런던/제네바, 5월 15일] - 2015년 전 세계 신생아 7명 중 1명, 약 2,000만 명이 2.5kg 미만 저체중으로 태어났습니다. 이 중 약 75%는 남아시아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신생아다. 남아시아에서는 2015년 전 세계 저체중아의 50%인 980만 명이 태어났으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 저체중아 수는 440만 명에서 500만 명으로 증가했습니다.

 

매해 전 세계 신생아 250만 명이 사망하고 이 중 약 80%는 저체중으로 사망합니다. 저체중으로 태어난 미숙아의 경우 발육이 부진할 뿐만 아니라 성인이 된 후에도 당뇨병과 심혈관계 질환 등 만성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매우 큽니다.

 

란셋 글로벌 헬스 저널(Lancet Global Health journal)에 게재된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보건기구(WHO),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London School of Hygiene & Tropical Medicine)의 공동 보고서에 따르면, 148개국 신생아 2억 8천 명 조사 결과 저체중아 출산율 감소에 큰 진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체중아 비율은2000년 17.5%(2,290만 명)에서 2015년 14.6% (2,050만 명)으로 조금 낮아졌습니다. 2000년부터 2015년까지 저체중아 출산율이 평균 1.2%씩 낮아진 셈입니다. 2025년까지 30%를 낮추기 위해서는 연간 2.7%를 낮춰야 하는데 이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저체중아 문제는 유럽을 비롯한 북아메리카, 호주, 뉴질랜드 같은 선진국 지역에서도 상당수 발생합니다. 2000년부터 2015년까지 유럽, 북아메리카, 호주, 뉴질랜드 등 선진국 지역에 연간 저체중아 출산율은 7%로 유지되고 있으며, 연평균 0.01%씩 조금씩 낮아지는 추세입니다.

 

오히려 상승 추세인 나라도 있습니다. 체코는 2%, 아일랜드 1.3%, 포르투갈 1.2%, 스페인 1.1% 증가했습니다. 한국 또한 상승 추세입니다. 2000년 3.5%에서 2015년 5.8%로 2.3% 상승했습니다.

 

2015년 최저 저체중아 출산율을 기록한 국가는 스웨덴(2.4%)이었습니다. 이는 미국(8%), 영국(7%), 호주(6.5%), 대한민국(5.8%), 뉴질랜드(5.7%) 등 선진국 평균인 7%와 비교해도 매우 낮은 수준입니다.

 

저체중아 출산의 주요 원인은 실내 대기오염·흡연·마약 같은 환경적 요인이나 산모의 나이·다산·조산 합병증·간염·임신으로 인한 고혈압성 질환과 같은 산모의 건강 및 영양 상태입니다. 이러한 문제를 이해하고 해결하기 위한 투자와 행동이 절실합니다.

 

이번 연구를 위해 2000년부터 2015년까지 148개국에서 국가 차원의 저체중아 자료 조사와 데이터 수집이 진행되었습니다. 신생아 총 2억 8천만 명 정보를 수집했으나 47개국(총 신생아의 25%를 차지하는 40개 저중소득국 포함)에서는 충분한 데이터를 수집하지 못했습니다. 2015년 전 세계 저체중아의 75%를 차지한 남아시아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에서 수집된 데이터는 전체의 약 13%에 불과합니다. 데이터 절반가량(약 48%)이 선진국에서 수집되었습니다. 데이터가 부족한 개발도상국은 주로 모형을 통해 측정하는 실정입니다.

 

연구진은 공공 보건 체계 개선을 위해 출산 시 모든 신생아의 체중을 측정하도록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공동 연구진이자 유니세프 통계 및 모니터링 전문가 줄리아 크라세벡(Julia Krasevec)은 “모든 신생아의 체중이 기록되어야 하나 우리는 신생아 3명 중 1명의 체중을 알지 못한다”며 “보다 많은 데이터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으면 우리는 저체중아를 도울 수 없다. 체중 측정 및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개선해 우리는 모든 신생아의 출생 시 체중 정보를 확보하면 신생아와 산모에게 더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