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상세

스토리[카카오톡] 나는 소년병이었어요.

2012.11.08


















나는 소년병이었어요. 
열 살 때 처음 총을 들었어요. 총알이 나가는 게 신기했죠. 내 총을 맞고 사람이 피 흘리며 죽었어요. 이제 나는 총을 내려놓고 알파벳을 배워요. 


우리는 평화의 세상을 꿈 꿔요.
우리에게 세상은 아직 어두운 밤이지만 곧 먼동이 트고 아침이 찾아오겠죠. 이 세상 어떤 아이도 우리처럼 고통받지 않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