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상세

스토리[금주의 사진] 학교가고 싶어요!

2014.01.01

2013년 12월, 13살 하얏과 10살 야마마가 레바논 베카 계곡의 파이다 임시 거주 텐트에서 웃고 있습니다. 이들은 1년 전 시리아 내전의 최대 격전지 중 하나인 홈스에서 가족들과 함께 도망쳐 나왔습니다.

"시리아에서는 낮에 학교에 가서 많은 것을 공부했어요. 하지만 여기선 학교에 가지 못해요. 우리가 살고 있는 텐트에 있는 교실에 가요. 전 그림그리는 걸 좋아하지만, 엄마도 돕고 집도 치우고 요리도 해야 해요. 시리아와 제 학교가 그리워요."

야마마와 하얏은 유니세프가 지원하는 텐트에서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방수가 되는 텐트를 임시 교실로 사용하고 있지만, 폭설이 내리면서 이 교실마저 갈 수 없게 되었습니다. 하얏과 야마마는 하루 빨리 방한 텐트가 도착해 교실이 다시 열리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