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상세

뉴스3월 22일은 ‘세계 물의 날(World Water Day)’

2014.01.01

3월 22일, 유엔이 정한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유니세프는 매일 5세 미만 어린이 1,400명이 깨끗한 물이 부족해 설사병과 같은 수인성 질병으로 목숨을 잃는다고 전했습니다.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사 통계(2013년)에 따르면 전세계 25억 명이 위생적인 화장 실이 없이 살고 있으며, 7억 6천 8백만 명이 안전한 식수를 마시지 못합니다. 특히 외진 시골지역이나 도심 빈민가의 안전한 식수 접근성은 더욱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깨끗한 물과 위생환경이 부족한 곳은 10개 나라에 치중돼 있습니다.
중국(1억 800만 명), 인도(9,900만 명), 나이지리아(6,300만명), 에티오피아(4,300만 명), 인도네시아(3,900만 명), 콩고민주공화국(3,700만 명), 방글라데시(2,600만 명), 탄자니아(2,200만 명), 케냐(1,600만 명), 파키스탄(1,600만 명)
 
특히 물을 긷는 일이 여자어린이에게 집중돼 있어 물 부족 지역 여자어린이의 약 71%는 부족한 물을 구하느라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곤 합니다.
 
유니세프가 진행하는 식수위생 프로그램을 통해 전세계 인구의 89%가 안전한 우물 및 위생적인 파이 프 등 개선된 식수 인프라를 사용하게 됐습니다. 위생에 관해서도 화장실 설비 및 개·보수와 함께 일선 학교에서 개인청결에 대한 교육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안전한 식수를 이용하지 못하는 7억 6천 8백만 명의 사람들을 위해  글로벌 소셜 미디어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을 통해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없는 상황을 널리 알리고 이들에 대한 지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의 트위터(@UNICEF, @UNICEFwate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unicef), 인스타그램(http://instagram.com/UNICEF)에서 물의 의미와 소중함을 함께 나눌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